경기도가 집중 추진한 백신접종 확대·유증상자 조기진단 캠페인. 성과 나타나고 있다

백신예방접종 이후 발생한 도내 코로나19 사망자 151명 중 백신미접종자 92.1%. 나머지 접종자도 항체가 생성되기 전 감염, 사망

정흥교 | 기사입력 2021/06/15 [15:16]

경기도가 집중 추진한 백신접종 확대·유증상자 조기진단 캠페인. 성과 나타나고 있다

백신예방접종 이후 발생한 도내 코로나19 사망자 151명 중 백신미접종자 92.1%. 나머지 접종자도 항체가 생성되기 전 감염, 사망

정흥교 | 입력 : 2021/06/15 [15:16]

 

경기도 증상 발현 후 확진, 평균 소요 일수(경로미상 분류 유증상자 6,525명 기준)


[수원인터넷뉴스=정흥교] 경기도의 백신접종사업과 유증상자 조기진단 캠페인이 조금씩 성과를 보이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도는 백신접종으로 면역력이 생긴 사람 가운데 코로나19로 사망한 사례가 없다는 점, 증상발현부터 확진까지 걸리는 시간이 달을 거듭할수록 줄고 있다는 점 등을 근거로 제시했다.

임승관 경기도 코로나19긴급대응단장은 15일 정례 기자회견을 열고 “도는 백신접종 속도를 높이고 코로나19 증상이 있는 감염자를 신속하게 찾아내는 두 가지를 핵심 정책으로 올 상반기 코로나19 대응을 하고 있다”며 이같이 밝혔다.

경기도가 백신예방접종이 시작된 2월 26일부터 6월 9일까지 발생한 도내 코로나19 사망자 151명의 예방접종력을 분류한 결과, 백신미접종자는 139명으로 사망자 대비 92.1%였다. 백신접종자 중 코로나19 감염으로 사망한 경우는 12명으로 전체 중 7.9%다.

사망자 12명의 접종일부터 확진일까지 소요기간은 평균 4.2일로 일반적으로 항체가 형성되기까지 14일 정도 기간이 필요하다는 점을 고려한다면 모두 면역력을 갖추지 못한 상태였다. 특히 사망자 12명 중 9명이 한 개 시설에서 발생한 집단감염사례였고 모두 접종 후 3일이 지나고 집단감염이 발견됐다.

임 단장은 “아직까지 도내에서 백신접종 후 면역력이 형성된 시점에 코로나19 감염으로 사망한 사람은 보고되지 않았다”며 “이는 고위험군을 대상으로 우선 실시한 백신접종의 중요성을 다시 한번 일깨워주고 있다”고 말했다.

도가 올해 2분기 ‘의심될 땐 주저 없이 진단검사’를 주제로 유증상자 조기 발견 캠페인에 집중한 결과 캠페인 전후로 유증상자 발견도 빨라진 것으로 나타났다.

유증상자를 대상으로 분석했을 때 2020년 4분기에는 증상 발현부터 확진까지 소요된 시일은 3.86일이었다. 21년 1분기에는 3.75일로 유사했지만, 4월과 5월 두 달간은 3.39일로 개선됐다. 유증상 확진자 중 초기 역학조사 시 진단경로 미상으로 분류된 사람들을 대상으로 좁혀 분석하면, 20년 4분기 때는 4.64일, 21년 1분기는 4.27일이었고, 4월과 5월에는 3.64일로 개선됐다.

    경기도 증상 발현 후 확진, 평균 소요 일수(유증상 확진자 23,225명 기준)


유증상 확진자 중 증상 발현 후 3일 이후 진단 비율은 20년 4분기에 55.2%, 21년 1분기에 53.6%였다. 캠페인이 진행된 21년 4월과 5월 두 달 동안은 50.6%로 개선되고 있다. 유증상 확진자 중 경로 미상 분류자로 국한하면 20년 4분기와 21년 1분기의 증상 발현 후 3일 이후 진단 비율이 69.3%와 62.2%였지만 4월과 5월엔 58.1%로 감소했다.

한편, 15일 0시 기준, 경기도 확진자 수는 전일 대비 120명 증가한 총 4만1,540명이다. 14일 20시 기준 일반과 중증환자 병상을 합한 도내 의료기관 확보 병상은 총 1,547개이며, 현재 병상 가동률은 53.0%로 820병상을 사용하고 있다. 14일 18시 기준 도내에서 코로나19 예방접종을 1회 이상 받은 사람은 총 283만1,397명으로 경기도 인구 대비 21.0%다.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