양양군 서림리 해담마을, 다양한 체험거리로 인기

4~5월에만 40개 학교에 학생 및 교직원 등 8,000여명 방문

신용섭 | 기사입력 2024/06/04 [13:25]

양양군 서림리 해담마을, 다양한 체험거리로 인기

4~5월에만 40개 학교에 학생 및 교직원 등 8,000여명 방문

신용섭 | 입력 : 2024/06/04 [13:25]

▲ 뗏목체험


[수원인터넷뉴스] 양양군 서면 서림리 해담마을이 다양한 체험프로그램을 통해 최근 수도권 소재 학교에서도 많은 방문이 이어져 인기를 누리고 있다.

해담마을은 20여년전 캠핑장으로 시작하여 마을주민들의 헌신을 통해 2011년 농촌체험휴양마을로 지정됐으며, 뛰어난 자연경관과 다양한 체험프로그램으로 모범적인 농촌체험휴양마을로 자리매김했다.

캠핑장, 방갈로, 펜션 등 숙박시설을 갖추고 있어 아름다운 자연경관을 배경으로 편히 쉴 수 있고, 수륙양용차, 버기카, 뗏목, 카약, 물고기잡기, 활쏘기 등 다양한 체험으로도 인기가 있다.

날씨가 풀리기 시작한 4월과 5월에는 40개 학교에 학생과 교직원 총 8,000여명이 수련회를 위해 방문했다. 오는 6월에도 17건의 학교·기관이 예약한 상태로, 10월까지 많은 방문객들의 발길이 이어질 것으로 기대된다.

지난해 해담마을에는 4월부터 6월까지 39개 학교에 6,080여명이 방문했으며, 개인·학교·기관 등을 모두 포함하여 5만여명이 방문했다. 올해 방문객 수를 봤을 때 지난해보다 많은 방문객이 올 것으로 예상된다.

이와 함께 해담마을은 전국에서 선진지 견학을 오는 등 주민들의 노력 속에 체험마을 모범사례로 자리잡고 있다.

해담마을 관계자는 “많은 분들이 수려한 자연환경에서 편하게 쉬다갈 수 있도록 마 을운영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해담마을은 2010년에는 전국 농촌전통테마 마을 운영평가에서 대상의 영예를 차지했으며, 2013년 농촌지역개발을 통하여 국가산업 발전에 이바지한 공로로 국무총리 상을 수상했다.

또한 농림축산식품부 주관 으뜸촌마을 선정(2년마다 선정)과 관련하여 농촌관광 사업 분야인 경관, 숙박, 체험, 음식 부문에서 2016년과 2018년 연속 2회 으뜸촌마을로 선정됐고, 2022년에는 강원도가 숙박·체험·음식 등 품질 좋은 농촌체험휴양마을을 선정하는 ‘엄지척 명품마을’에도 선정되기도 했다.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