해 오름에 앞서서

이 동춘 시인

정흥교 | 기사입력 2020/12/24 [23:25]

해 오름에 앞서서

이 동춘 시인

정흥교 | 입력 : 2020/12/24 [23:25]

 

 

해 오름에 앞서서

 

이 동춘 시인

 

몸이 근질근질
연례행사의 시간인가
욕망의 때, 심연의 때
육신의 때, 때릁 밀어낸다

 

시간 흘러서
새날이 밝아 오면
행복하리란 기대 하나로
지난 시간을 정리하며
묵은 찌꺼기를 빡빡

 

얼룩 한 점 한 점
닦아 내고 빨아
묵은 때를 벗기어서 해 오름 전에
정갈한 새날이 왔으면

 

오늘 자신을 비워
보좌의 옷을 던져 버리고
벌거벗은 채 육신의 옷으로
낮고 천한 이들에게
찾아와 주신 아기 예수처럼

 

벗고 밀어내어
하루, 이틀 후 곧 찾아올
새 희망 맞이를 위해
해 오름에 앞서 나를 비운다
구주의 보혈로 나를 씻는다

 

언제든 세월과 상관없이
우리게 주님만이 해답이시니
Merry Christmas!

 

이동춘

경기 수원출생

건양대학교 보건복지대학원 교수(외래)

한국문화융합예술치료학회 상임이사

()샘터문학 부회장

시사모 운영위원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